최병철 이야기 38

2015.09.21 12:44

최병철 조회 수:720

38. 춘천에서의 첫날 아침

기나긴 겨울밤을 마진 편 산 위로 솟아오른 해가 쫓아냈다. 창호지를 스며든 햇빛이 방 안에 훈김을 불어넣어 주었다. 가파른 계단, 아침에 보니 그 경사하며 내가 그 밤중에 저걸 어떻게 내려왔나 싶었다. 나는 엉금엉금 기어 계단을 올라갔다. 참으로 놀라운 일이었다. 가을소풍 때 묘목을 추식했던 바로 그곳에 내가 와 있는 것이었다. 그리고 봉의산을 뒤로하고 늠름하게 자리한 성심여자대학 본관 새 건물이 우뚝 서 있는 것이었다. 현관 안에 들어서자

“힘드셨죠? 안녕히 주무셨어요?”

김재순 수녀의 카랑카랑한 목소리다.

“예, 좀 힘들긴 했어요, 그 열쇠 때문에....”

“이리 들어오세요”

나는 김재순 수녀를 따가 식당으로 들어갔다.

“Good morning, Professor Choi? Wasn't it too cold? "

Thornton 수녀가 나를 정중히 맞아주었다.

"O! yes, Mother Thornton. And how are you this morning? "

아침 식사가 끝나자 나는 바로 Faculty meeting(교수회)에 참석하라는 스케줄에 따라 움직이는 새내기 교수생활로 들어가게 되었다. 이때 나의 직급은 전임강사(Full time lecturer)였다.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최병철 이야기 55 최병철 2022.01.23 156
49 최병철 이야기 54 최병철 2021.12.24 146
48 최병철 이야기 53 최병철 2021.12.18 142
47 최병철 이야기 52 최병철 2021.12.18 158
46 최병철 이야기 51 최병철 2021.12.18 154
45 최병철 이야기 50 최병철 2021.12.18 143
44 최병철 이야기 49 최병철 2021.12.18 170
43 최병철 이야기 48 최병철 2016.01.29 1117
42 최병철 이야기 47 최병철 2016.01.27 1447
41 최병철 이야기 46 최병철 2016.01.27 759
40 최병철 이야기 45 최병철 2016.01.23 789
39 최병철 이야기 44 최병철 2016.01.23 679
38 최병철 이야기 43 최병철 2016.01.23 616
37 최병철 이야기 42 최병철 2016.01.23 651
36 최병철 이야기 41 최병철 2016.01.23 753
35 최병철 이야기 40 최병철 2015.09.21 748
34 최병철 이야기 39 최병철 2015.09.21 606
» 최병철 이야기 38 최병철 2015.09.21 720
32 최병철 이야기 37 최병철 2015.09.21 688
31 최병철 이야기 36 최병철 2015.09.21 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