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철 이야기 40

2015.09.21 12:49

최병철 조회 수:581

40. 춘천

1964년 당시 춘천은 6.25 전쟁의 전흔이 그대로 버려졌던 폐허의 도시였다. 춘천역에 내리면 바로 앞을 가로막고 있는 캠페이지 미군부대를 한참 돌아 여기저기 폭파된 건물들을 제치고 좌회전해야 강원도청이 보였다. 거리에 보이는 사람들은 거의 반가량이 군인들이었고 도청 앞으로 내려오는 길 양옆에 강원일보, 경찰서 등 건물 외에는 초라한 모습 그대로였다. 네거리 왼쪽 골목에 예맥다방, 그리고 그길 건너편의 좁은 골목에 시장이 있었다. 낯선 신참 교수들과 인사를 나누고 함께 시내를 돌아다니면 고작 가는 곳이 닭갈비집과 예맥다방 정도였다. 닭에 갈비가 있다는 사실도 춘천이 가르쳐준 것이다. 첫해 나의 춘천생활은 3박 4일 9시간 강의로 출발했다.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 최병철 이야기 54 최병철 2021.12.24 1
48 최병철 이야기 53 최병철 2021.12.18 2
47 최병철 이야기 52 최병철 2021.12.18 2
46 최병철 이야기 51 최병철 2021.12.18 2
45 최병철 이야기 50 최병철 2021.12.18 2
44 최병철 이야기 49 최병철 2021.12.18 2
43 최병철 이야기 48 최병철 2016.01.29 971
42 최병철 이야기 47 최병철 2016.01.27 1302
41 최병철 이야기 46 최병철 2016.01.27 612
40 최병철 이야기 45 최병철 2016.01.23 628
39 최병철 이야기 44 최병철 2016.01.23 539
38 최병철 이야기 43 최병철 2016.01.23 502
37 최병철 이야기 42 최병철 2016.01.23 518
36 최병철 이야기 41 최병철 2016.01.23 596
» 최병철 이야기 40 최병철 2015.09.21 581
34 최병철 이야기 39 최병철 2015.09.21 489
33 최병철 이야기 38 최병철 2015.09.21 562
32 최병철 이야기 37 최병철 2015.09.21 550
31 최병철 이야기 36 최병철 2015.09.21 605
30 최병철 이야기 35 최병철 2015.09.21 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