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철 이야기 42

2016.01.23 12:10

최병철 조회 수:635

경춘선 열차

청량리역과 춘천역 사이 2시간 20분이라고 적혀있는 소요시간은 거의 지켜진 적이 없었던 걸로 기억된다. 보통 이삼십 분 연착해도 누구하나 시비하지 않았던 칙칙폭폭의 증기기관차, 조금이나마 약속시간을 지키고자 애썼던 디젤기관차 등이 끌었던 열차에 실려 춘천을 오가던 시간들이 내게는 금 쪽 같이 귀한 시간들이었다. 그것은 작곡하기에 누구의 간섭도 받지 않고 마음껏 쓸 수 있었던 훌륭한 나만의 시간들이었기 때문이었다. 때로는 창밖에 펼쳐지는 아름다운 경관에 취해 빠져들기도 하고 때로는 누구 못잖게 폼 잡고 얼굴이 똥색이 되어 사색하기도 했던, 그러나 습관처럼 내 무릎 위의 오선지는 항상 내 연필의 현란한 춤사위를 콩나물로 그려냈던 그 시절이 사무치게 그립다. 경춘선 열차는 지금도 달리고 있겠지.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최병철 이야기 55 최병철 2022.01.23 130
49 최병철 이야기 54 최병철 2021.12.24 114
48 최병철 이야기 53 최병철 2021.12.18 112
47 최병철 이야기 52 최병철 2021.12.18 122
46 최병철 이야기 51 최병철 2021.12.18 122
45 최병철 이야기 50 최병철 2021.12.18 112
44 최병철 이야기 49 최병철 2021.12.18 134
43 최병철 이야기 48 최병철 2016.01.29 1104
42 최병철 이야기 47 최병철 2016.01.27 1426
41 최병철 이야기 46 최병철 2016.01.27 741
40 최병철 이야기 45 최병철 2016.01.23 765
39 최병철 이야기 44 최병철 2016.01.23 657
38 최병철 이야기 43 최병철 2016.01.23 600
» 최병철 이야기 42 최병철 2016.01.23 635
36 최병철 이야기 41 최병철 2016.01.23 732
35 최병철 이야기 40 최병철 2015.09.21 722
34 최병철 이야기 39 최병철 2015.09.21 588
33 최병철 이야기 38 최병철 2015.09.21 694
32 최병철 이야기 37 최병철 2015.09.21 672
31 최병철 이야기 36 최병철 2015.09.21 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