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철 이야기 51

2021.12.18 00:18

최병철 조회 수:2

최병철 이야기 51

1970년대 초반, 한국 가톨릭교회에서 사용되던 성가 책은 1956년 이문근 신부 편찬, 김수환 대주교가 발행, 가톨릭출판사의 “정선 가톨릭 성가집”이었다. 

미사, 성체강복 등 주요 전례에 사용되었던 기도문이 모두 라틴어였으며, 그러기 때문에 그레고리오 성가는 필수였다. 

사제들 을 제외한 모든 신자뿐 아니라 성가대원들조차 가사의 뜻과 내용을 전혀 모르는 채 성가를 불 렀었다. 

따라서 성가대엔 반드시 그레고리오 성가 책이 별도로 비치되어 있었으며 신학생들은 가, 나, 다, 3년 치의 매일 전례 성가가 수록된 약 8cm 두께의 “Liber Usualis (전례 성가 집)”를 가져야만 했었다. 

드디어 제2차 바티칸 공의회에서 전례에 사용하는 모든 기도문을 각 민족어로 봉헌하는 칙령 이 반포되고 사람들은 기도문의 내용과 뜻을 알며 기도하는 변혁이 일어난 것이다. 

제4대 그 레고리오 교황이 제정한 ‘모든 전례의 기도문은 라틴어로 통일한다’에서 약 1950여년 만에 해 방된 것이다.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 최병철 이야기 54 최병철 2021.12.24 1
48 최병철 이야기 53 최병철 2021.12.18 1
47 최병철 이야기 52 최병철 2021.12.18 1
» 최병철 이야기 51 최병철 2021.12.18 2
45 최병철 이야기 50 최병철 2021.12.18 2
44 최병철 이야기 49 최병철 2021.12.18 2
43 최병철 이야기 48 최병철 2016.01.29 970
42 최병철 이야기 47 최병철 2016.01.27 1302
41 최병철 이야기 46 최병철 2016.01.27 612
40 최병철 이야기 45 최병철 2016.01.23 628
39 최병철 이야기 44 최병철 2016.01.23 539
38 최병철 이야기 43 최병철 2016.01.23 501
37 최병철 이야기 42 최병철 2016.01.23 517
36 최병철 이야기 41 최병철 2016.01.23 595
35 최병철 이야기 40 최병철 2015.09.21 580
34 최병철 이야기 39 최병철 2015.09.21 489
33 최병철 이야기 38 최병철 2015.09.21 562
32 최병철 이야기 37 최병철 2015.09.21 550
31 최병철 이야기 36 최병철 2015.09.21 605
30 최병철 이야기 35 최병철 2015.09.21 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