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철 이야기 36

2015.09.21 12:16

최병철 조회 수:432

36. 경춘선 막차

나는 1964년 1월 31일 밤 8시 20분 청량리역발 춘천행 열차에 올랐다. 큰 눈이 내린 끝이라 천지가 꽁꽁 얼어붙었고 모진 추위와 세찬 바람에 코가 떨어져 나갈 것 같은 엄동설한 밤중이었다. 열차의 창들은 거의 반가량이 유리가 깨어져 있었고 좌석들은 여기저기 찢겨져 속들이 들어나 보여 흉물스럽기까지 하였다. 칙칙폭폭에 요란한 기적소리를 내뿜으며 부지런히 달리는 증기기관차에는 각기 20여명 남짓의 승객을 태운 네 량의 객차가 매달려 가고 있었다. 모두가 외투 등으로 얼굴을 싸매고 깨진 창으로 들어오는 바람과 싸우는 가운데 열차는 20분 연착하여 11시에 도착했다. 춘천역장은 모든 승객의 손바닥에 커다란 스탬프를 찍어주었다. 기차가 연착해서 12시~4시 통행금지 시간을 위반하게 되었음을 증명한다는 것이었다. 춘천역전에서 간신히 얻어 탄 합승택시가 마지막으로 나를 내려주었다. 한밤중에 어딜 어떻게 돌아 여기에 왔는지, 내가 있는 데가 도대체 어디인지 알 수가 없었다.?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 최병철 이야기 48 최병철 2016.01.29 718
42 최병철 이야기 47 최병철 2016.01.27 1089
41 최병철 이야기 46 최병철 2016.01.27 434
40 최병철 이야기 45 최병철 2016.01.23 444
39 최병철 이야기 44 최병철 2016.01.23 368
38 최병철 이야기 43 최병철 2016.01.23 340
37 최병철 이야기 42 최병철 2016.01.23 356
36 최병철 이야기 41 최병철 2016.01.23 416
35 최병철 이야기 40 최병철 2015.09.21 383
34 최병철 이야기 39 최병철 2015.09.21 333
33 최병철 이야기 38 최병철 2015.09.21 363
32 최병철 이야기 37 최병철 2015.09.21 383
» 최병철 이야기 36 최병철 2015.09.21 432
30 최병철 이야기 35 최병철 2015.09.21 394
29 최병철 이야기 33~34 golfism@naver.com 2015.09.15 360
28 최병철 이야기 31~32 최병철 2015.09.09 414
27 최병철 이야기 29~30 최병철 2015.09.09 362
26 최병철 이야기 26~28 admin 2015.09.08 364
25 최병철 이야기 25 admin 2015.09.08 590
24 최병철 이야기 24 admin 2015.09.08 565